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주운전에 근무시간 조작 시도까지 한 경찰…직위 해제



자신이 근무하는 경찰서 내에서 음주운전한 혐의를 받는 경찰 간부가 적발되기 전 초과근무를 기록하려고 하는 등 근무 시간 조작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 연수경찰서 소속 A경위는 지난 5일 같은 부서 동료들과 회식을 마치고 밤 12시를 넘겨 경찰서로 복귀했다. A경위는 당시 경찰서 본관 2층에 있는 초과근무용 단말기에 안면 인식을 시도한 이후 주차장으로 이동해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A경위가 초과근무 시간을 기록한 시점은 밤 12시를 넘겨 초과근무로 인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경찰청은 A경위의 이 같은 행위가 복무 위반 사항에 포함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A경위는 지난 6일 0시40분쯤 연수경찰서 주차장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20~30m 정도 차량을 몰다가 적발됐다. 그는 회식 후 경찰서로 돌아와 대리 운전기사를 기다리다가 직원 주차장에서 민원인 주차장까지 차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경찰서 상황실 근무자는 청사 내 CCTV로 A경위가 비틀거리는 모습을 지켜보다가 음주운전 정황을 발견했다. 경찰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A경위를 수사하는 한편, 직위 해제하고 감찰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인천경찰청은 각 부서와 일선 경찰서를 대상으로 지난 15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4주간 복무 실태 특별 점검을 하기로 했다. 주요 점검 대상은 퇴근 후 사적 용무를 보고 들어와 초과근무를 기록하는 등 근무수당 부당 수령 행위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