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韓럭비 17년 만의 월드컵행… 日 8연속 WC진출 가로막아

사진=아시아럭비 트위터 캡처

한국 남자 7인제 럭비국가대표팀이 17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숙적 일본에 승리하며 2020 도쿄올림픽 패배도 설욕했다.

한국 대표팀은 20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2021 아시아 럭비 세븐스 시리즈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우승·준우승 팀에만 주어지는 2022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세븐스 진출행 티켓을 거머쥐며 2005년 홍콩 월드컵 이후 17년 만의 월드컵 본선행도 이뤄냈다.

한국은 이날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21대 14로 승리하며 남아공월드컵행을 확정지었다. 홍콩 필리핀 말레이시아와 A조에 속한 한국은 조 2위로 4강에 올라 ‘디펜딩 챔피언’ 일본에 승리했다. 일본전 승리는 2017년 9월 인천에서 열린 아시아 세븐스 시리즈 2차 대회 이후 4년 만이다. 한국은 일본의 8회 연속 월드컵 진출을 가로막은 것은 물론, 지난 올림픽 11-12위 결정전 19대 31로 패배도 설욕하는 기쁨을 누렸다.

이어 열린 결승전에서는 홍콩에 7대 33으로 패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은 체력이 좋은 어린 선수들을 위주로 라인업을 꾸렸지만 아쉽게 패했다.

7인제 럭비 월드컵은 내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열린다. 전 세계 24개국이 참가한다. 한국은 1993년, 1997년, 2001년, 2005년 4차례 연속 본선행을 이뤘지만 이후 진출은 없었다. 마지막 대회에서는 공동 21위로 대회를 마쳤다.

사진=최윤 대한럭비협회장 페이스북 캡처

최윤 대한럭비협회장은 페이스북에 “2005년 홍콩 럭비 세븐스 월드컵 이후 약 17년 만에 럭비인들의 세계적인 축제에 다시 한번 초대받고 아시아 럭비 강국으로 인정받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며 “한국 럭비는 2022 남아공 럭비 세븐스 월드컵에 홍콩과 함께 당당히 참가해 더 이상 세계 럭비의 변방이 아닌, 중심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아시아 럭비의 매운맛을 제대로 보여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