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수행실장 한준호, ‘토리 엄마 김건희’ 논란 결국 사과

‘출산 갈라치기’ 비판에 “표현 과정에서 오해”
캠프 내부서도 “많이 나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가 지난 4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당시 원내대변인을 맡고 있던 한준호 의원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라는 글을 올려 여성을 출산 여부로 구분했다는 비판을 받은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흘 만인 20일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한 의원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수행실장을 맡고 있다.

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며칠 전 제 글로 인해 논란과 비판이 있었다”며 “그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거나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는 이어 “결코 여성을 출산 여부로 구분하려던 것은 아니지만 표현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고 성찰하는 기회로 삼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준호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에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라는 글을 올리고 이 후보의 배우자는 2명의 아이를 낳았지만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는 반려견만 키운다며 출산 경험이 있는 영부인이어야 국격을 높일 수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한 의원은 글을 게재한 지 1시간이 지나지 않아 해당 글에서 두 사람의 수식어를 지우고 ‘김혜경 vs 김건희’로 수정했지만 출산 여부로 ‘국격’을 논하는 듯한 취지의 글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씨에게 유산 경험이 있다는 소식을 전하며 “선거판이 무섭다고는 하지만 이렇게 남의 상처까지 약점으로 잡아 잔인하게 후벼 파도 되냐”고 지적했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 부대변인은 지난 19일 논평을 내고 “자녀를 갖기 원하지만 여러 이유로 아이를 갖기 어려운 여성은 대한민국에서 영부인 될 자격도 없다는 뜻이냐”며 “아이가 없다는 것이 어떻게 국격과 연결된다는 것인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난임 및 불임 가정에 상처를 준 이 후보 측의 사과와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항의했다.

여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 후보 메시지총괄 담당 정철 ‘정철카피’ 대표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 의원의 해당 글에 대해 “건드려선 안 되는 주제”라며 “게임에 들어가면 폭투 나오는 건데 많이 나갔다”고 말했다.

여성단체들은 문제의 발언을 한 한 의원의 보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지난 19일 성명을 통해 “여성은 출산 도구인가. 언제부터 우리 사회에 출산하지 못한 여성이 비판의 대상이 되었는가”라며 “여성의 출산 유무조차 갈라치기하는 이러한 정치가들의 행태가 참으로 통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