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불수능’이었나…올해 이의신청 1000건 넘었다

2022학년도 수능 이의신청 1014건
영어 496건으로 가장 많아
“문제설정 오류” vs “문제 없다” 논란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엎드려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18일 치러진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문제·정답과 관련해 출제오류가 있다는 이의신청이 1000건 이상 제기됐다. 사교육계에서도 일부 문제에 대해 출제오류를 주장하고 있어 이의신청이 받아들여 질 지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수능 당일인 지난 18일부터 22일 오후 6시까지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이의신청 접수를 받은 결과 총 1014건(중복 포함)의 글이 올라왔다.

올해와 마찬가지로 ‘불수능’ 논란이 불거졌던 2019학년도 이의신청 건수보다 991건 많다. 지난해였던 2021학년도 수능과 2020학년도 수능에 제기됐던 이의신청 건수는 각각 417건·344건으로 훨씬 적었다.

올해 이의신청은 영어영역이 496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후 과학탐구영역(233건), 사회탐구영역(146건), 국어영역(108건)이 뒤를 이었다. 수학영역(19건)과 제2외국어/한문(10건), 직업탐구영역(2건) 등에서도 이의제기가 나왔다.

이의신청이 가장 많이 접수된 문항은 영어영역 34번(458건)이었다. 영어 34번은 빈칸에 구문을 채워 넣는 문제로 정답은 2번이다. 하지만 지문에서 빈칸 바로 앞 ‘questioning’의 뜻을 ‘의문’이 아니라 ‘연구’ 또는 ‘탐구’로 해석한다면 3번도 정답이 될 수 있다는 게 이의신청을 접수한 이들의 주장이다.

그다음으로 이의신청이 많이 접수된 문항은 과학탐구영역 생명과학Ⅱ 20번(160건)이다. 이 문제는 동물 종 P의 두 집단에 대한 유전적 특성을 분석해 멘델집단을 가려내고 옳은 선지를 구하는 문제다. 제시문에서는 답을 구하는 과정에 집단 개체 수가 음수(-)가 되므로 문제 자체가 오류라는 이의신청이 제기됐다.

사교육계에서도 해당 문제가 출제오류라는 주장에 힘을 더하고 있다. 종로학원은 22일 “제시문에서 모순이 발생하기 때문에 문제 성립이 되지 않는다”며 “ 제시문에서 주어진 조건을 모두 만족하는 집단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결국, 문제의 설정 자체가 잘못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평가원은 게시된 글들을 취합하고 문제·정답과 관련 없는 의견 개진, 취소, 중복 사안을 제외하고 심사 대상을 정할 예정이다. 심사 결과는 오는 29일 나온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