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범 “尹 종부세 비판, 군대 안가 폭탄 몰라” 비아냥

유튜브 '강성범tv' 캡처

‘수다맨’ 캐릭터로 이름을 알린 개그맨 강성범이 문재인정부의 지지율 하락은 부동산 때문이라고 인정하면서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대립각을 세웠다.

강성범은 22일 유튜브 채널 ‘강성범tv’에 올린 영상에서 “(윤 후보는) 자기 집, 자기 땅, 자기 회사 대박 내는 게 정치하는 목적인 사람들한테 둘러싸여서 정작 본인은 청약통장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한테 이 나라를 맡기겠는가”라고 직격했다.

강성범은 이번 정부도 부동산정책에 대한 실책이 많았다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민주당의 가장 큰 잘못은 부동산이다’라고 하면서 ‘부동산 불로소득 없애겠다고 이재명은 합니다’ 하지 않나. 한다면 하는, 할 일을 하는, 해야 할 건 하는, 할 줄 아는 사람이 ‘합니다’ 하니까 믿어보는 건 어떻겠는가”라고 말했다.

강성범은 또 윤 후보가 현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정책을 비판하며 ‘폭탄’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폭탄 아닌 거 뻔히 알면서 폭탄이란 단어를 썼겠죠? 그래야 극적 효과가 있으니까 이해한다”며 “혹시 윤 후보가 군대를 안 다녀오셔서 폭탄이 어떤 건지 모르는 걸까. 군부대 시찰 가셔서 폭탄 터지는 거 구경 한번 하고 오시라. 그 폭탄이 ‘폭탄주’의 ‘폭탄’ 정도로 생각하시는 모양”이라고 비아냥댔다.

유튜브 '강성범tv' 캡처

강성범은 정부의 종부세 과세 기준 상향과 관련해서는 “종부세 매기는 기준 시가로 20억원이면 실제 가격은 25억~26억원 할 텐데, 이 정도 세금은 낼 만하지 않나”라며 “물론 내는 사람은 짜증 날 것이다. 폭탄이라는 말에 그 짜증이 증폭될 것이다. 정치인들은 그런 마음을 이용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건강보험 지역가입자의 11월분 보험료가 평균 6754원 인상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왜 가만히 있던 국민이 세금 폭탄과 건보료 폭탄을 맞아야 하는가. 각종 세금 폭탄에다 건보료 폭탄까지, 올해가 마지막이 돼야 한다. 정권교체로 폭등의 사슬을 단호하게 끊겠다”고 했다.

강성범은 “지금 비싼 집 가지고 있는 분들, 집 여러 개 가진 분들이 국민의힘 지지하는 것은 인정한다”며 “그런데 그렇지 않은 분들이 ‘이 정부가 집값을 올렸으니까 정권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신다면 우리 한 번 더 생각을 해보자”라고 정권 재창출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종부세만 소나타 한대값…2%는 국민 아니냐”
기재부 “종부세 폭탄? 동의못해…대부분 다주택자·법인”
송영길 “1가구1주택 종부세, 쏘나타 세금보다 적어”
종부세 8.5배 늘었는데 3년 전 자료 갖고 “보유세 부담 낮다”는 정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