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檢, 대장동 수사할 시간에 尹 수사했어야”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검찰의 대장동 의혹 중간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그 긴 시간 동안 무엇 했나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럴 시간에 최초의 저축은행 비리를 왜 윤석열 후보가 묵인해줬는지 수사 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가십성 기사거리에 해당하는 확인할 수 없는 검찰발 정보가 마녀사냥하듯 많이 유통된 것이 사실”이라면서 “그때 윤 후보가 대출 비리를 엄하게 다스렸더라면 대장동 프로젝트팀은 공중분해됐을 것이고, 공공개발을 막는 민간개발을 위해 로비하고 정치권과 야합하는 그런 일은 원천적으로 사라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후보의 부친 집을 화천대유 관련자들이 사준 것도 대출 비리를 묵인한 것과 관련 있지 않을까 하는 의문도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또 “50억 클럽의 실체가 드러났음에도 수사 진척은 들려오질 않는다”면서 “부정부패 수사는 자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를 집중적으로 수사해야 한다. 이에 대한 수사가 이해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화천대유의 첫 출발지인 저축은행 대출 비리 묵인 사건부터 현재에 이르는 개발이익이 어디에 부정하게 사용됐는지, 처음과 끝에 대한 조건 없는 특검을 신속하게 하는 것이 좋겠다고 다시 한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