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김종인은 필승카드…3金이라야 완전체”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3일 “이 상황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이 참여하지 않는다면 무슨 상황이 되겠느냐”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반드시 선거대책위원회로 영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 카드는 반드시 잡아야 하는 필승 카드인가”라는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했다. 김 위원은 “그런 위험을 생각해야 한다”며 “이것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라고 발표한 순간 모든 위험은 (윤석열) 후보가 떠안게 돼 있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 영입을 발표해놓고 데려오지 못하면 후폭풍이 커질 것이란 취지다.

앞서 윤 후보는 ‘3김’ 선대위안을 밝혔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 전 자유통합당(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새시대준비위원장으로 하는 안이었다.

그런데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하루 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했다”며 합류 연기 사실을 알렸다. 이에 김종인 전 위원장은 취재진에게 “하루 이틀 고민할 시간을 갖겠다고 얘기한 적도 없다”며 윤 후보 발언을 부인했다. 이에 김종인 전 위원장 영입이 물 건너간 것 아니냐는 분석까지 나왔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껄끄러운 사이인 김병준 전 위원장 영입 등 윤 후보의 인선에 대해 불쾌감을 느꼈으리라는 관측이다.

김 위원은 “윤 후보는 그동안 여러 조치를 다 했다고 생각한다”며 “당분간은 좀 기다려야 된다고 본다. 왜냐하면 찾아간다고 당장 문제가 해결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종인 전 위원장도 지금 상황을 예의주시할 텐데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이 크기 때문에 함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가 ‘김병준 김한길 카드’를 고집한 이유에 대해서는 “김종인 김병준 김한길 세 분 다 필요하다고 본다”며 “세 분이 다 함께 참여하는 선대위를 윤 후보는 완전체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 약간 서로 간 의사전달의 착오가 있을 수 있다”며 “윤 후보는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위원은 “감정싸움 내지 자리다툼으로 보여지는 상황이 오래 가선 안 된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며 위기의식을 드러냈다. 그는 “이런 상황이 오래가면 예컨대 지지율에 변화가 생기고 더 나아가서 정권교체를 원하는 많은 분이 이 판에 자리다툼 하느냐, 다 된 것으로 착각하고 있느냐 오만방자한 사람들아, 그렇게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김병준 전 위원장 영입에 불쾌감을 느낀 것 아니냐는 언급에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명시적으로 김병준은 안 된다는 얘기를 하신 적은 없다고 한다”며 “지금 선대위가 막 구성되고 있는데 윤 후보가 지금까지 국민에게 지지받고 희망을 줬던 모습이 과연 제대로 드러날 수 있는지 원점에서 재검토해보자는 차원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