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소리맨’ 조응천 “‘조국의 강’ 확실히 건너야 한다”

조응천 “조국 사태, 이번 대선 관건”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내 ‘소신파’ ‘미스터 쓴소리’로 불리는 조응천 의원이 “이번 대선의 관건은 결국 조국의 강을 확실히 건넜는지에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조국 사태를 아직 못 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뼈아픈 지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민주당이 조국 사태를 언젠가는 맞닥뜨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언론에서 혹은 상대 후보가 반드시 우리 앞에 ‘조국 사태’를 내놓을 것”이라며 “거기에 대해 어떻게 할지 우리가 확실히 마음을 정하고 있어야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에 주어진 과제 중 큰 것은 결국 조국의 강을 확실히 건넜는지에 있다”라며 “그 강을 건너지 않고 어떻게 중도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상상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아직 이재명 후보에게 이런 얘기를 하지는 않았다면서도 “(후보도) 다 아시지 않을까”라고 했다. 조 의원은 골수 지지층의 이탈 우려에 대해서는 “조국의 강을 건넌다고 해서 골수 지지자들이 국민의힘으로 간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추진에 대해서도 “중도로 가야 되는데 왼쪽으로 가고 있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조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대응방식과 관련해 이 후보가 반성한 것에 대해서는 “어려운 일이었지만 잘한 것”이라며 “그게 지도자가 가져야 할 덕목”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