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1가구1주택 종부세, 쏘나타 세금보다 적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자동차 세금에 빗대 ‘세금 폭탄’ 논란 잠재우기에 나섰다.

송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서 “1가구 1주택자 종부세 대상자 중 70% 이상이 26억원(공시지가 17억원)인데 세금이 50만원 정도”라며 “쏘나타 2000㏄ 중형차 자동차세가 52만원(㏄당 260원)”이라고 강조했다. 쏘나타는 현대자동차의 중형 세단 차량이다. 26억원짜리 집에 대한 종부세가 중형차 자동차세보다 적다는 점을 강조해 세금 폭탄론을 정면 반박한 셈이다.

송 대표는 “제가 당대표가 되어 종부세 부과 기준을 9억에서 11억원(시가 16억원)으로 상향시켰다”면서 “즉 16억 이하는 종부세를 내지 않는다. 전국민 98%는 대상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전날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주택분 종부세 부과 대상자는 94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1가구 1주택자는 13만2000명(13.9%)이 포함됐다.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8만5000명(51.2%)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종부세만 소나타 한대값…2%는 국민 아니냐”
기재부 “종부세 폭탄? 동의못해…대부분 다주택자·법인”
강성범 “尹 종부세 비판, 군대 안가 폭탄 몰라” 비아냥
종부세 8.5배 늘었는데 3년 전 자료 갖고 “보유세 부담 낮다”는 정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