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SNS에 “전두환 전 대통령 명복, 애도” 썼다가 삭제

더불어민주당 SNS 공식 계정에 올라왔다가 삭제된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더불어민주당이 23일 사망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SNS 공식 계정에 “명복을 빌며 애도를 표한다”고 썼다가 삭제했다.

민주당은 이날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향년 90세의 일기로 사망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은 진정한 사과와 참회를 거부하고 떠났다.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서 어떤 사과도 하지 않았다”며 “참으로 아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앞서 고용진 수석대변인도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애도한다”며 “자연인으로서 고인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지만, 그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냉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페이스북 공식 계정 갈무리

그러나 한 시간여 뒤 민주당은 SNS 계정에서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새로 올라온 게시물에는 ‘전(前) 대통령’이 ‘전두환씨’로 수정됐고, ‘애도’ ‘명복’이라는 표현도 지워졌다.

SNS 계정과 당원게시판에 당원들의 비판이 쏟아지자 문제가 된 게시물을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

당원들은 전씨가 12·12 군부 쿠데타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학살 등 과오에 대해 일체의 사과가 없었음에도 당 차원에서 애도 메시지를 낸 것은 경솔하다고 지적했다. 당원 게시판에는 “민주당이 전두환의 명복을 빌 줄은 상상도 못 했다”, “현대사 공부 좀 다시 하고 와라” 등 항의성 글이 올라왔다.

스스로를 권리당원이라 밝힌 한 누리꾼은 “민주당에게 분명하게 말한다. 다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는 것과 같은 시대에 어긋난 말을 하지 않길 바란다”며 “전직 대통령의 모든 예우가 박탈된 자에 대한 전 대통령 운운은 민주당의 정신에 맞지 않음을 명심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송영길 대표에게 “대표님, 공식 SNS 계정 담당자가 누굽니까. 전두환 사망에 애도를 표하고 명복을 빌고 전 대통령이라고 하질 않나. 내부 단속 좀 확실히 해주세요. 제발”이라고 글을 남겼다.

강민진 정의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이 전두환씨를 ‘전 대통령’이라고 표현했다가 지웠다”며 “사죄도 하지 않고 대가도 치르지 않은 학살자이자, 전직 대통령 대우를 박탈당한 사람에게, 공당의 이름으로 전직 대통령 칭호를 붙인 일은 실수라 하더라도 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전씨의 죽음에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며 “민주당에서 평소 전두환 씨에 대한 제대로 된 평가를 공유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