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원 기아가 이재민 코치를 다시 영입했다.

담원 기아는 23일 SNS 채널을 통해 이 코치의 재합류 소식을 전했다. 지난해 팀에서 감독 대행을 맡아 ‘2020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을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린 뒤 팀을 떠났던 이 코치를 1년 만에 다시 불러들인 셈이다.

3년 연속으로 밴픽 노트를 공유하는 이 코치와 양대인 전력분석관이다. 두 사람은 지난해 롤드컵 우승 직후 T1으로 향했다가 올해 서머 시즌 도중 경질당했다. 이후 곧바로 담원 기아에 합류한 양 분석관과 달리 이 코치는 휴식을 취해왔다.

이 코치는 김정균 현 담원 기아 감독과도 재회한다. 두 사람은 2019년 SK텔레콤 T1에서 각각 코치와 감독을 맡았다. 당시 SKT는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과 서머 시즌을 연속 제패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