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폭행’ 크리스, 中서 인터넷 방송도 봉쇄

엑소 전 멤버 크리스. 인스타그램 캡처

중국에서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그룹 엑소 출신 크리스(중국명 우이판)의 활동이 사실상 봉쇄됐다. 중국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들의 방송 출연을 금지한 데 이어 이들의 개인 인터넷 방송도 차단했기 때문이다.

23일 중국공연업협회 인터넷분야 지회는 ‘연예계 스타 관련 인터넷 정보를 한층 더 규범화하는 업무에 관한 통지(지침)’를 발표했다.

인터넷 방송 관련 경고 대상자 명단에는 크리스, 정솽, 장저한 등 유명 연예인 3명을 포함해 총 88명이 추가됐다. 이 명단에 포함되면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계정을 얻을 수 없게 돼, 사실상 인터넷 방송에서 퇴출인 셈이다.

크리스는 앞서 한 여성이 온라인을 통해 폭로성 글을 올리면서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이 여성은 크리스가 캐스팅을 위한 면접 혹은 팬미팅을 빌미로 만남을 요구한 뒤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 중에는 미성년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크리스는 혐의를 부인하며 오히려 자신이 거액을 요구받고 협박당했다고 반박했지만 이후 미성년자 강간 혐의로 구속됐다. 이에 중국 당국은 크리스의 중국 내 공중파 방송 출연을 전면 금지한 상황이다.

이번에 인터넷방송 경고 대상자 명단에 함께 이름을 올린 여배우 정솽은 ‘미미일소흔경성’ 등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으나 탈세 혐의를 받아 총 540억원의 세금을 냈다. 장저한은 ‘랑야방’에 출연했던 인물로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방문해 셀카를 찍었다가 반일감정 역풍을 맞았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