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안 맞고 600만원 안 받겠다…구글 직원들, 백신 의무화 반대 서명

성명서 “경영진 조치 강압적…모든 직원 포용해야”
구글 대변인 “백신 의무화는 인력의 안전을 지킬 중요한 수단”

구글 로고. AFP연합뉴스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의 직원 수백명이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조치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23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는 최소 600명의 구글 직원이 성명을 통해 “백신 의무화 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구글 직원들을 포용할 수 있는 새 보건 정책을 수립하라”고 경영진에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직원이 15만명 이상인 구글의 백신 의무화가 다른 미 기업들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회사 최고보건책임자(CHO)인 캐런 디살보에게 공개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성명서는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의 백신 의무화에는 심각한 결함이 있다”며 “회사 경영진이 강압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백신 의무화는 포용의 반대말”이라면서 “직원들의 백신 접종 상태와 보건의료 기록 수집을 허용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성명서는 다른 직원들에게도 백신 의무화 반대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구글은 그동안 미 정부의 방침에 동참해 백신 접종을 장려해왔다. 지난달 크리스 라코우 구글 보안 담당 부사장은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백신은 모든 사람이 안전하게 사무실로 복귀하고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최소화할 수 있는 능력의 핵심”이라며 “잦은 코로나 검사는 유효한 대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구글 데이터 센터는 백신 접종을 마친 직원들에게 5000달러(약 595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구글은 내년 1월 10일부터 주 3회 사무실 근무를 계획하면서 직원들에게 다음 달 3일까지 사무실 복귀 계획 여부와 상관없이 사내 시스템에 백신 접종 상태를 입력하고 접종 증명서를 올리라는 지시를 내린 상태다. 백신을 맞지 않은 직원은 사무실 근무 대신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 다만 연방정부와 계약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선택하더라도 의무적으로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성명서는 “미접종자들의 사무실 근무를 금지하는 것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 개인적 선택을 공개적으로 노출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아직 구글의 입장은 단호하다. 구글의 한 대변인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백신 의무화는 우리 인력의 안전을 지키고 우리의 서비스를 계속 운영할 가장 중요한 수단 중 하나”라며 “백신 의무화 정책을 굳게 지지한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내년 1월 4일까지 100인 이상 기업들에 백신 접종 또는 코로나19 정기 검사를 의무화할 것을 명령했으나, 현재 법원이 명령 집행에 제동을 건 상태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백신 맞으면 590만원 준다는 구글…“싫다”는 직원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