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으로 첫 태아 사망 “산모 확진 후 사산”

국내 병원 중환자실 자료사진. 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첫 태아 사망 사례가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및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백브리핑에서 “산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조기 출산으로 사산한 사례가 발생했다”며 “사망한 태아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산모는 임신 24주였던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이는 지난 22일 사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산된 태아에서 코로나19 양성이 확인된 것으로, 지금으로선 코로나19의 영향력을 측정하기 어렵다”며 “전문가 평가가 필요하다. 드문 사례여서 평가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방대본은 이날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를 4116명, 사망자를 35명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사망한 태아는 출생신고 전인 점을 고려해 코로나19 확진자 통계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이를 반영한 이날 확진자 수는 4115명, 사망자는 34명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세이하 소아 코로나 첫 사망...중대본, 오후 발표 예정
“뱃속 아기 불안해요”…미접종 임신부 23만명 떨고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