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올해 한국 드라마 끝내줘”…‘지옥’ 제2의 ‘오겜’되나

넷플릭스 제공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초대박 흥행에 이어 ‘지옥’ 역시 공개 하루 만에 전 세계 넷플릭스 순위 1위에 등극했다. 미국 CNN은 ‘지옥’의 줄거리를 자세히 다루며 “‘지옥’이 제2의 ‘오징어 게임’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CNN방송은 23일(현지시간) “올해 한국 드라마들이 끝내준다. 넷플릭스의 최신 한국 드라마인 ‘지옥’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며 이같이 소개했다.

이 매체는 ‘지옥’을 다크 판타지 장르 드라마로 소개했다. 한국 웹툰을 원작으로 한 지옥은 평범한 사람이 알 수 없는 존재로부터 지옥행 고지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을 그린다. 드라마는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6부작에 걸쳐 풀어낸다.

영화 ‘부산행’ 등으로 자신만의 디스토피아를 그려온 연상호 감독이 최규석 작가와 함께 원작 웹툰을 집필했으며 이번 드라마 연출과 각본도 맡았다.

CNN은 "올해 한국 드라마가 끝내준다"며 '오징어 게임' 열풍을 이을 '지옥'의 향후 흥행 가능성을 진단했다. CNN 홈페이지 캡처

‘지옥’은 지난 19일 공개된 지 24시간 만에 전 세계 넷플릭스 드라마 순위 1위를 차지했다. 또 넷플릭스가 공식 발표한 15~21일 주간 글로벌 톱 10 순위에 4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비영어권 TV 프로그램 부문 1위에 올랐다. 이 밖에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 집계에서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플릭스 패트롤에서 순위가 집계되는 83개국 중 프랑스 인도 일본 폴란드 등 36개 국가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할리우드 매체 데드라인은 ‘지옥’과 미국 애니메이션 ‘아케인’이 넷플릭스 새로운 주간 집계에서 순위가 껑충 뛰어올랐다고 소개한 뒤 지옥이 아케인 시청 시간을 능가했다고 전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영어권 TV 프로 1위에 오른 아케인은 3842만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영화 전문 매체 인디와이어 역시 “지옥은 여러분의 영혼을 겨냥하는 최신 한국 블록버스터 시리즈”라며 “이 작품의 가장 주목할 만한 업적은 집단적인 무력감에 대한 매우 구체적인 대중의 감정을 포착해낸 것”이라고 호평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지옥’ 사흘째 전세계 넷플릭스 1위 “장르물인데…어리둥절”
‘지옥’ 연상호 “죽음이란 ‘종착지’ 앞에 선 인간의 모습 그렸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