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 직접 쓴 ‘상대성이론 원고’ 150억원 낙찰

경매에 나온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이론 연구논문 초고. 로이터연합뉴스

‘천재 물리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 일반 상대성 이론을 완성하는 과정에서 작성한 연구 노트가 150억원이 넘는 금액에 팔렸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아인슈타인의 원고가 1160만 유로(약 155억원)에 낙찰됐다.

경매 시작 전 책정된 감정가는 200만~300만 유로(약 28억~41억원)였으나, 최종 낙찰가는 이를 훌쩍 웃도는 금액으로 확정됐다. 이는 아인슈타인이 남긴 문서 중 최고가다. 입찰은 150만 유로로 시작했으며 최종 낙찰자는 공개되지 않았다.

해당 원고는 아인슈타인이 1913∼1914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동료 미셸 베소와 공동으로 작성한 52쪽 분량의 문서다. 그중 26쪽은 아인슈타인이, 25쪽은 베소가 작성했다. 나머지 3쪽은 공동으로 썼다.

이 원고는 일반 상대성이론의 기원을 적은 것으로 확인된 두 원고 중 하나로, 1915년 일반상대성이론 발표를 위한 사전 작업이 담겼다. 아인슈타인이 수성의 궤도를 연구하면서 썼던 일반 상대성이론 수식이 적혀 있다.

특히 초기 연구 자료인 이 원고에는 일부 오류가 담겨 있다. 오류를 발견한 아인슈타인이 원고를 바닥에 떨어뜨리자, 베소가 이를 주웠고 폐기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1914년 이탈리아로 넘어간 베소가 홀로 이 연구를 다시 시작했지만, 결국 포기했다. 이후 작업을 재개한 아인슈타인이 이 내용을 토대로 1915년 11월 일반상대성 이론을 발표했다.

경매 주관업체 크리스티는 “베소가 아니었다면 아인슈타인이 이 원고를 보관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며 원고가 살아남은 것이 “기적 같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인슈타인이 1919년 이전에 작성한 문서는 극히 드물다”며 “기록을 많이 남기지 않은 아인슈타인의 연구 노트가 지금까지 보존돼 공개된 것만으로도 놀라운 일”이라고 밝혔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