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 코로나19 확진 “3명은 검사결과 대기”

“멤버 3명, 밀접접촉자 분류 안됐지만 PCR 검사”

블랙핑크의 로제 지수 제니 리사(이상 왼쪽부터). YG엔터테인먼트 제공

K팝 여성그룹 블랙핑크 멤버 리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4일 “리사가 이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나머지 멤버 3명은 아직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지만, 리사의 코로나19 양성 통보를 받은 즉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리사의 동료 멤버인 제니, 지수, 로제의 코로나19 겸사 결과는 25일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YG엔터테인먼트는 “관계자들에게 (리사의 확진) 관련 내용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유했다. 보건당국 지침 이상의 강도 높은 선제적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