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카 ‘데이트 살인’ 변호 사과 “고통의 기억”

페이스북에 “피해자와 유족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과거 조카의 데이트 폭력 살인사건 변호에 대해 “나에게도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라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사과했다.

이 후보는 24일 페이스북에서 “제 일가의 일인(한 명)이 과거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다. 그 가족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되지 않아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이 후보의 조카는 2007년 자신에게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와 가족을 흉기로 살해했다. 숨진 가족은 여자친구의 어머니다. 이 후보는 당시 조카의 1·2심 변론을 맡아 심신미약 감형을 주장했다. 조카는 2007년 2월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이 후보는 “이미 정치인이 된 뒤여서 많이 망설였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며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다.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젯밤 (경기도) 양주에서 최근 발생한 데이트 폭력 피해자 유족과 간담회를 가졌다.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부모님 두 분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고 했다.

그는 “시간이 지날수록 데이트 폭력은 증가할 뿐 아니라 더 흉포화하고 있다. 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방지 조치와 가해 행위에 대한 가중처벌,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돼야 한다”며 “피해 예방, 피해자 보호, 가중처벌 등 여성 안전을 위한 특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이재명 ‘데이트폭력 변호’ 사과…“인권변호사 아냐” 저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