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윤정 “신인왕이요? 살짝 조금 욕심이 나고 있어요”


2경기 연속 선발 세터로 출전한 한국도로공사 이윤정이 주변의 ‘신인왕’ 언급에 “욕심이 없었는데 얘기하다 보니 ‘살짝 조금’ 욕심이 나고 있다”며 앞으로의 활약을 다짐했다.

한국도로공사는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GS칼텍스와의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대 2(25-17, 23-25, 22-25, 25-22, 16-1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천적’ GS칼텍스를 약 2년 만에 잡았다. 3대 2 풀세트, 듀스까지 이어진 접전 끝에 진땀승이자 12연패 뒤 달콤한 1승이다.

이윤정은 이날 선발 세터로 출전에 수훈선수로 뽑혔다. 이윤정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언니들과 약속한 대로 플레이가 잘 됐고 집중도 잘 돼서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며 “지난 경기보다 덜 긴장해서 더 편하고 자신감 있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프로에 온 뒤 두 경기 연속 선발출전 하는 것에 대해서는 “(체력적으로) 힘든 것보다는 더 이기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며 “제가 (경기에) 들어가는 건 분위기 반전을 시키기 위한 것이라 생각해서 좀 더 집중을 많이 하고 언니들과 많이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경기에 대해서는 “부담감 없이 하려고 한다”며 “신인왕을 타겠다는 생각보다는 제 위치에서 할 수 있는 만큼 하면 좋은 결과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