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가짜 소동 뒤 도착한 ‘진짜 박근혜 조화’

24일 오후 8시33분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박근혜 전 대통령 명의의 조화가 배달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늦은 밤 8시33분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에 ‘진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화환이 도착했다. 앞서 전씨 빈소에 배달된 박근혜 전 대통령 화환은 출처를 알 수 없는 가짜로 드러났다.

24일 오전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가짜 박근혜 조화'가 빈소에 배달되는 모습(왼쪽). 이날 오후 8시33분쯤 '진짜 조화'가 빈소에 배달되는 모습. 연합뉴스

이날 오전 전씨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전 대통령 박근혜’라고 적힌 화환이 도착했다. 이 화환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화환 옆에 놓였다.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24일 오전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가짜 박근혜 화환'을 배달하는 모습. 연합뉴스

그러나 이날 오후 1시50분쯤 박 전 대통령이 보낸 화환은 아직 배달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족 측은 ‘가짜 화환’을 황급히 치웠다.

24일 오전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가짜 박근혜 화환'이 배달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사진은 가짜 화환이 빈소에 도착한 모습. 연합뉴스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보낸 조화는 오후 4∼5시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오전에 도착한 조화는 누가 보낸 것인지 알 수가 없고, 대통령이 보낸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24일 오후 8시33분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박근혜 전 대통령 명의의 조화가 배달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전 대통령의 조화는 예정보다 늦은 이날 밤 8시33분쯤 빈소에 도착했다.

24일 오후 8시33분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명의의 조화가 배달돼 놓여 있다. 연합뉴스

박 전 대통령이 보낸 진짜 조화에는 ‘전(前) 대통령’이라는 문구 없이 ‘박근혜’ 이름 세 글자만 쓰여 있었다. 진짜 조화는 가짜 화환이 놓였던 반 전 총장 화환 옆에 다시 자리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