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27세 대변인, 윤석열 선대위 저격 “신선함 없어”

“엔진 꺼져가…청년들 신기루처럼 사라진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임승호(27) 국민의힘 대변인이 24일 최근 윤석열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인선 과정에 대해 “불과 몇 개월 전만 해도 활력 넘치던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최근 선대위 구성 과정이 진정 당원과 국민에게 감동을 주고 있나. 매일 선대위 명단에 오르내리는 분들의 이름이 어떤 신선함과 감동을 주고 있나”라고 비판했다.

임 대변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상대 당의 후보는 연일 눈물을 흘리고 넙죽 엎드리고 있다. 많은 분이 ‘쇼’라고 침 한번 뱉고 말겠지만 솔직히 전 무섭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상대는 숱한 선거를 치러온, 지자체 평가에서 압도적 1위를 유지했던 후보다. 이런 귀신같은 사람을 상대로 우리는 너무 안이한 생각을 하고 있진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경선 이후 우리 당은 줄다리기와 기 싸움으로 시간을 버리고 있는 건 아닌가”라며 “상대 후보는 정책과 비전을 내놓고 있다. 우리는 이에 맞서 어떤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고 있나”라고 되물었다.

페이스북 갈무리

임 대변인은 “몇 주 전까지만 해도 물밀 듯이 몰려오던 청년들이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것 같지는 않나”며 “혹시 ‘그래서 이재명 찍을 거야? 어쨌든 우리 당 찍을 거잖아’라는 안이한 생각에 갈 곳 잃은 청년들을 방치하고 있는 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말 지금 당의 상황이 안녕한 것인가. 활기차던 당의 동력이 꺼져가는 걸 저만 느끼는 것인가”라며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기회가 몇 년 만에 찾아온 것인지 모르겠다. 이 황금 같은 기회를 그저 흘려보내는 것 아닌가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임 대변인은 끝으로 “당 대변인으로서 정말 부적절하고 오만한 글이다. 하지만 못난 성격이라 차마 아무 일 없다는 듯 거짓말은 못 하겠다”며 “두서없는 이 글이 당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티끌만 한 도움이라도 됐으면 할 뿐”이라고 했다.

임 대변인은 지난 6월 치러진 국민의힘 공개 오디션 ‘나는 국대다’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대변인으로 선발됐다. 그는 2019년 전신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공개 오디션을 통해 청년 부대변인으로 선발돼 활동한 이력도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윤석열 선대위, 김종인 없이 ‘개문발차’…“더 지체 안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