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계탕에 휴지 넣고 ‘적반하장’ 신고”…경찰은 “무혐의” [영상]

온라인커뮤니티.

충북 청주의 한 식당에서 삼계탕을 먹은 뒤 이물질이 나왔다며 음식값을 내지 않은 손님의 ‘먹튀’ 논란이 일었다. 손님이 직접 삼계탕 뚝배기 안에 이물질을 넣는 듯한 모습이 담긴 CCTV가 공개되면서 많은 이의 공분을 사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 23일 ‘음식으로 장난치길래 경찰에 신고했더니 무혐의 나왔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충북 청주에서 삼계탕집을 운영한다고 밝힌 글쓴이 A씨는 “지난 8월 29일 낮 12시58분쯤 가족 4명이 식사를 하는데 뚝배기 안에서 테이블 냅킨이 나왔다고 항의했다”며 “너무 당황스러워 밥값 5만2000원을 받지 않고 돌려보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손님이 떠난 뒤 식당 내 설치된 CCTV를 확인했다며 당시 영상을 글과 함께 게재했다. A씨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주황색 상의를 입은 손님이 테이블 휴지로 보이는 하얀 물체를 삼계탕에 집어넣는다. 손님은 하얀 물체를 뚝배기 속에 넣은 뒤 젓가락으로 꾹꾹 누르기도 한다.

A씨는 “너무 억울했지만 아는 게 없어서 그냥 넘어가려고 했는데 다음 날 구청 위생과에서 단속이 나왔다”며 “상황을 설명하고 CCTV를 보여주니 꼭 신고하라고 하더라. 그래서 경찰에 신고했지만 무혐의가 나왔다”고 토로했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불송치 이유서 사진도 올렸다. 해당 이유서를 보면 A씨가 사기 혐의로 해당 손님을 고소했으나 경찰은 ‘혐의없음’ 결론을 내렸다. 이유서에는 “고소인이 제출한 CCTV에 피의자가 알 수 없는 물질을 뚝배기에 넣는 장면이 촬영돼 있으나 이를 휴지라고 단정할 수 없는 점, 사건 당일 피의자가 가족 모임차 어머니 누나 매형과 동석하고 있던 점, 피의자가 이물질을 발견하고 7분 후 상당구청 당직실로 민원신고한 점 등을 종합해볼 때 피의자가 식사하는 음식물에 고의로 이물질을 투여했다고 볼 수 있는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적혀 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고까지 하다니 적반하장이다” “왜 무혐의인지 모르겠다” “이게 범죄가 아니면 무엇인가” “확실한 증거가 있는데 어떻게 무혐의가 나오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