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사흘간 전국 총파업 돌입…‘물류대란 현실화’

지난달 29일 세종청사 앞에 모인 화물연대 노조. 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25~27일 사흘간 총파업에 들어갔다.

25일 노동계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이날 0시부터 전국에서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화물 노동자들은 경유가 인상 등으로 인한 원가비용의 급격한 증가와 소득 감소로 과로·과적·과속에 내몰리며 위험한 운행을 강요받고 있다”며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해 도로·국민의 안전을 지켜 달라”고 전했다.

화물연대는 화물을 운송하는 개인 차주들과 회사 소속의 화물차 운전 노동자들로 구성된 노동조합으로, 이번 총파업으로 ‘물류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와 계속 대화를 시도하는 동시에 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수송대책에 나섰다.

국토부는 화물연대 가입 비중이 전체 사업용 화물차의 5%인 약 2만2000대라는 점에서 파업으로 인한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안전운임제 적용을 받는 컨테이너 화물차(8500대), 시멘트 화물차(1500대)의 경우 화물연대 가입 비중이 높아 컨테이너 운송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화물연대 파업’ … 운행중인 차량 막는 조합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