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서 백신 접종후 희소병 걸려 전역…그만 살고싶다”

김성욱 일병의 올해 1월 훈련소 입대 후 늠름했던 모습(왼쪽 사진)과 병원 치료 중인 현재 모습. 김 일병 제공, 연합뉴스

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희귀병에 걸려 조기 전역한 20살 장병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25일 육군본부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건강하게 입대해 강원도 육군 11사단에 배치됐던 김성욱 일병은 지난 6월 초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자가면역성 뇌염에 걸려 투병해오다 이번 주 조기 전역이 최종 결정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김 일병은 다음 달쯤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가게 된다.

자가면역성 뇌염은 세균, 박테리아 등을 방어해야 하는 면역세포가 반대로 자기 몸의 뇌를 공격해 발생하는 희귀질환이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치료 기간이 최소 2~3년에서 평생 지속될 수도 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일병은 지난 4월과 6월 국군수도병원에서 발목 철심 제거 수술과 척추신경 차단술을 받고 몸이 온전하지 못한 상태에서 백신을 맞았다. 이후 자가면역성 뇌염으로 인해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지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 현 상태로는 전역해도 정상적인 생활이 어렵다.

김 일병은 입대 전 교통사고로 발목에 박았던 철심 2개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으나 1개만 정상적으로 제거하고 나머지 1개는 수술 과정에서 쇠 윗부분이 부러져 뼛속에 그대로 남게 됐고, 그로 인해 통증이 심해져 척추신경 차단 수술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몇 달 전까지 매일 한 번씩 1분 정도 정신을 잃고 쓰러지기를 반복했던 그는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가 어려워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았다. 이후 몸 상태가 많이 호전됐지만, 이달 들어서도 벌써 3번이나 쓰러졌다고 한다.

문제는 군에서 아직도 구체적 보상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직접 당사자인 육군본부와 국군의무사령부, 국군수도병원 등은 김 일병의 전역 후 치료 등 보상대책과 관련해 서로 제대로 협의된 사항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일병은 “지금 다 포기하고 싶고 그만 살고 싶다. 진짜 힘들다. 제대하더라도 직장에 취직할 수 있을지 모르겠고, 일을 못하게 되면 병원비도 어떻게 마련할지 막막하다”며 “보상금 이런 거는 다 필요 없고 보훈대상자만 됐으면 좋겠다”고 매체에 토로했다.

이어 “군에서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더니 아무런 조치도 없이 전역시킨다. 믿음이 안 생긴다”면서 “어제도 부모님이 울면서 건강하게 살자고 말하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지만 약한 모습 보여드리기 싫어 눈물을 참았다. 이제 20살인데 내 상황이 너무 슬프다”고 덧붙였다.

국군의무사령부 측은 김 일병이 전역하더라도 규정에 따라 6개월 동안은 현역처럼 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보상심의와 국가보훈처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보훈대상 신청 등은 육본에서 심의해 결정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