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사망날…5·18 헬기사격 증인, 숨진 채 발견

1980년 5.18 당시 광주에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며 '전두환 관련 재판' 증인에 나섰던 이광영씨. JTBC 보도화면 캡처

광주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총에 맞아 하반신이 마비돼 평생 후유증에 시달려 온 60대 남성이 지난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날이다.

24일 전남 강진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쯤 강진군 군동면 한 저수지에서 이광영(68)씨가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수색하던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지난 22일 이씨가 전북 익산 자택에서 유서 한 장을 남기고 연락이 두절됐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소방대원들과 함께 이씨의 고향 마을을 수색하고 있었다.

이씨는 유서에 “부상 후유증으로 통증이 더 심해지고 있다”며 “5·18에 대한 원한과 서운함을 모두 묻고 가겠다”는 내용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영씨 유서 일부. JTBC 보도화면 캡처

경찰은 이씨의 유서와 가족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군 제대 후 출가해 승려로 생활했던 이씨는 1980년 5월 21일 시민들의 구조 요청을 받고 구시청 사거리에서 백운동 쪽으로 차를 타고 이동하다 계엄군의 사격을 받아 척추에 총상을 입고 하반신이 마비됐다. 그는 1988년 국회 광주 특위 청문회와 1995년 검찰 조사, 2019년 5월 13일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혐의 1심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하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전씨 역시 지병인 ‘다발성골수종’으로 사망했다. 전씨는 최근 건강상태가 악화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통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