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화상회의 도중 1살 아들 깜짝 공개…‘아빠미소’

일론 머스크(왼쪽)와 그의 아들 엑스. 유튜브 채널 ‘SpaceXly’ 캡처

세계 최고 부자인 일론 머스크(50)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 살배기 늦둥이 아들을 공개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피플지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 17일 국립과학공학의학원(NASEM)의 온라인 회의에서 아들 ‘엑스 애쉬 에이 트웰브’와 함께 카메라 앞에 앉았다. 이날 회의는 머스크의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 ‘스타십’과 관련한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였다.

머스크의 18개월 된 아들 ‘엑스’는 머스크와 그의 전 여자친구인 캐나다 출신 가수 그라임스(33) 사이에서 지난해 5월 태어났다. 당시 아기의 이름이 ‘X AE A-Xii’란 사실이 화제였는데 머스크와 그라임스는 아이의 이름을 ‘X’로 줄여 부른다고 한다.

영상에서 엑스는 “안녕(Hi)”이라고 말한 뒤 작은 두 팔을 공중에 흔들었다. 머스크는 아들의 재롱에 소리 내 웃는다. 엑스는 화면에 우주선 발사 장면이 나오자 눈이 휘둥그레져 쳐다보며 옹알이를 했다. 머스크의 본격 발언 전 누군가 방에 들어와 엑스를 데리고 나갔는데, 아이는 아빠 품을 떠나기 싫은 듯 울음을 터뜨렸다.

'X'의 엄마, 아빠인 그라임스와 머스크. 두 사람은 지난 9월 결별했다.AP연합뉴스

머스크와 그라임스는 2018년 5월 만나 교제했으나 지난 9월 결별했다. 하지만 머스크는 언론 인터뷰에서 “우린 반쯤 떨어져 있지만 여전히 사랑하고, 자주 만나고 좋은 사이”라고 말했다. 엑스는 두 사람이 공동양육하고 있다고 한다.

머스크는 엑스 외에도 첫 번째 부인 저스틴 윌슨과의 사이에서 5명의 아들을 뒀다. 머스크와 윌슨은 2004년 쌍둥이 아들과 2006년 세쌍둥이 아들을 얻었고, 이 아이들은 현재 각각 17세, 15세가 됐다. 앞서 두 사람 사이에서 2002년 태어난 첫 번째 아들은 ‘영아 돌연사 증후군’으로 생후 10주 만에 세상을 떠났다.

머스크는 윌슨과 2008년 이혼 후 영국 출신 배우 탈룰라 라일리와 2010년 결혼했다가 2016년 갈라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