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 김종인 ‘설득’ 나선다

25일 오후 긴급회의…김종인 사무실 방문 계획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갈등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자 초선 의원들이 25일 ‘집단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선거대책위원회를 쇄신하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지지율 격차 등 ‘컨벤션 효과’가 사라지자 당내 위기감은 커지고 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이날 긴급회의를 갖고 선대위 갈등에 대한 위기 의식을 공유하고 대응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최승재 김승수 김형동 강민국 윤주경 의원 등 초선 운영위원들이 중심이다. 이들은 이날 오후 회의 후 의견을 모아 김 전 위원장의 서울 광화문 사무실을 방문하는 등 설득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한 초선 의원은 “김 전 위원장 합류가 너무 지지부진하다”며 “부모가 다투면 자식이 꼭지를 틀 듯이 초선들이 그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다른 초선 의원은 “당 지지자들이 ‘빨리 결론이 났으면 좋겠다’ ‘모양이 안 좋은 것 아니냐’는 우려들을 많이 하고 있다”며 “이 부분과 관련해 어떻게 대응할 지에 대한 논의들이 오갔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초선 의원은 “김 전 위원장과 친분이 두터웠던 의원들을 중심으로 의중을 들으러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의 선대위 인선을 두고 갈등이 이어지자 개혁 성향 초선 의원들까지 중재에 나선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으로 재임할 때 초선 의원들은 적극적으로 김 전 위원장의 쇄신안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초선들이 집단 움직임을 검토하는 것은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 갈등에 컨벤션효과마저 꺾였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영남 지역 한 초선 의원은 “양측 갈등에 불안하고 실망하는 국민이 많은 것 같다”며 “좋던 분위기도 순식간에 바뀔 수 있기에 개인적 호불호나 이해관계를 떠나서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할 때”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집단 행동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10월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당내 대선 경선 과정에서 후보 간 갈등이 심해지자 성명을 내 “도가 지나친 공격이 나타난다”며 “정권교체를 바라는 많은 국민께 실망과 우려를 드리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보궐선거 직후인 지난 4월에는 “저희는 결코 우리 당이 잘해서 거둔 승리가 아니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청년에게 인기 없는 정당, 특정 지역 정당이라는 지적과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당의 혁신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상헌 손재호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