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틀니 숨겨” 동거남 살해 여성 징역 22년→25년


“나를 무시하고 틀니를 숨겨 화가 났다.”

말다툼 끝에 동거하던 남성을 살해한 50대 여성이 밝힌 범행 이유였다. 이 여성은 범행 원인이 피해자에게 있다면서 반성을 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형이 가중됐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박연욱)는 25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씨(52)에게 징역 22년을 선고한 1심을 파기하고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사소한 다툼 도중 피해자의 손과 발을 묶어 반항하지 못하게 억압하고 잔혹한 방법으로 살해해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시했다.

형을 가중한 이유에 대해서는 “피고인은 범행 후에도 피해자가 원인을 제공했다며 억울하다고 주장하거나, 범행을 저질렀으나 대가를 치러야 할 상황이 아니라고 말하는 등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경기도 의정부의 자택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B씨를 흉기로 찌르고 둔기로 내려치는 등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B씨는 A씨와 동거하던 남성이었다.

당시 A·B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 잠들었던 지인 C씨는 뒤늦게 범행을 파악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B씨는 손발이 묶이고 머리에 비닐봉지가 씌워진 채 화장실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곧바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평소 나를 무시하고 내 틀니를 숨겨 화가 났다”는 취지로 진술하고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