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영국 이어 호주도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검토

“호주 체육부·외무부 장관 불참 가닥”
美 정부 결정 따라 입장 정할 듯
집단 보이콧으로 확산될지 주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회담하는 모습. 바이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AP연합뉴스

호주 정부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고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이 불붙인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이 다른 나라로도 확산될지 주목된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하지는 않으면서 정부 및 정치권 인사들로 꾸려진 사절단을 베이징에 보내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리처드 콜벡 체육부 장관과 머리스 페인 외무부 장관은 불참하는 방향으로 기운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적 보이콧은 선수들의 올림픽 참여를 보장하되 주최국에 항의나 경고의 뜻을 전달하는 수단으로 활용된다.

호주는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 포위망인 ‘쿼드’(Quad)와 3자 안보 협의체 ‘오커스’(AUKUS)에 모두 참여하고 있다. 호주는 5G 네트워크 구축 과정에서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배제했고, 국제사회의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요구하며 중국과 각을 세웠다. 중국은 보복 조치로 호주산 석탄과 목재, 와인 등을 수입 제한했는데 최근 중국 정부가 항구에 묶여 있던 호주산 석탄 수입을 재개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호주 정부는 미국 정부 결정에 따라 외교적 보이콧에 참여할지 최종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롸의 회담에서 베이징 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 백악관은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검토는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의 인권 문제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밝혔다. 영국 정부도 외교적 보이콧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2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다른 나라들이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중국의 인권에 관한 우려는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오랫동안 논의하고 공유한 사항”이라며 “그러나 베이징 올림픽에 관한 우리의 태도에 대해선 추가로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또 중국 테니스 스타 펑솨이의 미투 폭로가 보이콧 결정의 고려 사항인지에 대해 “우리는 이것을 매우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며 “중국 공산당이 비판에 무관용하고 그들을 침묵시킨 전력이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만 서방 국가들 중에서도 중국과 경제적으로 긴밀한 나라가 적지 않아 집단 보이콧으로까지 확대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