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대나무숲’에 “문제는 후보” 민주당 셀프비판

민주당 관계자 추정 비판 글 올라와
송영길 대표도 비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여성 군인들과 간담회에서 참석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제는 후보다. 문제 자체가 후보고 후보 자체가 문제다.”

국회의원 보좌진 등 국회 재직자들의 페이스북 익명 공간인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 지난 24일 올라온 글의 내용이다. 여기서 언급된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다.

이 글의 작성자는 “그래도 우리 당이라 이런 글도 쓴다”고 말해 민주당 관계자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대나무숲은 국회 직원임을 인증한 글을 게시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작성자는 “지금 민주당과 민주당 선대위가 후보만 빼고 다 바꾼다며 난리인데 웃기지 마라”며 “문제는 후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 튀어나오는 이 당과 선대위의 무능과 무력과 무감각들, 오만, 자아도취, 내로남불, 잘못해 놓고 사과하지 않는 의원들, 계속되는 메시지의 오류, 태어나기도 전에 끝장난 매머드 선대위의 무기력, 일상화된 줄서기와 저급하고 호들갑스러운 공보 대응은 전부 후보 때문에 드러난 당의 바닥”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작성자는 “역대급으로 흠 많고 말 많은 후보를 어떻게든 포장하고 방어하려다 보니 그동안 멀쩡해 보였던 의원들도 메시지가 꼬인다”며 “아전인수와 거짓말을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경쟁하듯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초선들이 페이스북에 잡글을 써대다가 욕을 먹고 사과하지 않고 고집을 피우다가 언론 탓을 한다”며 “그 와중에 후보는 계속해서 무감각한 실언을 하고 그러니까 지지율이 화끈하게 떨어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 후보를 향해 “이길 수 있는 길이 안 보이면 일단은 좀 겸손하기라도 하라”며 “사과한답시고 페이스북에 쓴 글도 너무 오만해서 제정신인가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당 후보에게 이토록 애정이 없긴 처음인데, 그래도 우리 당이라 이런 글도 쓴다”고 했다.

송영길 당대표도 공격을 피하지 못했다. 송 대표가 “이재명 공부를 계속한다”며 이 후보 자서전 ‘이재명은 합니다’ 등을 읽는 모습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에 대한 비판이었다. 이 작성자는 “게다가 당대표는 후보에 대해 공부하라며 후보의 책을 읽는 모습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있다”며 “후보가 민심을 배우고 공부해야지. 국민더러 우리 당 후보에 대해 공부하라니. 참으로 오만하고 창피한 당대표”라고 성토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