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안정세’ 이스라엘 비결은 “부스터샷”


코로나19 확산세가 가라앉고 있는 이스라엘 사례가 부스터샷(추가접종) 필요성을 보여준다고 미국 CNN 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7월 말부터 60세 이상 연령층을 대상으로 부스터샷을 시작했다. 8월 말부터는 백신 2차 접종 후 5개월 지난 16세 이상으로 접종 대상을 확대했다. 이제는 부스터샷을 맞지 않으면 완전접종으로 보지 않는다.

부스터샷은 8∼9월 이스라엘에서 4차 유행을 억제하는 데 효과를 냈다고 CNN은 평가했다. 당시 하루 신규 확진자는 8000명을 넘었다. 중증으로 입원하는 환자도 매일 500명을 넘겼다. 현재 1주일 평균 일일 확진자는 450∼500명이다. 중증 입원 환자는 130명 수준으로 줄었다.

CNN은 “이 데이터는 백신을 맞은 사람과 추가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 간의 극명한 차이를 부각한다”며 “지난 한 달간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75% 이상이 백신 미접종자였다”고 전했다.

60세 이상 코로나19 중증환자 중에서는 백신 2회 접종자가 3회 접종자의 3배였다. 이 차이는 지난 21일 4배까지 늘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앞선 NBC방송 인터뷰에서 부스터샷 전면 확대에 힘을 실으며 이스라엘 사례를 근거로 인용했다. 미국은 지난 19일 부스터샷 접종 대상을 18세 이상으로 확대했다.

코로나19가 다시 기승을 부리는 유럽도 이들 뒤를 쫓고 있다. 독일은 18세 이상 모두에게 추가접종을 권장한다. 영국은 이번주부터 40세 이상이면 누구나 추가접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많은 보건 전문가들은 서구 선진국의 추가접종 확대가 세계적으로 백신 보급의 불평등을 키운다고 지적하고 있다.

영국은 12세 이상 인구 88%가 1차 접종을, 80%가 2차 접종을 마쳤다. 부스터샷을 맞은 인구는 26%까지 늘었다. 반면 아프리가 국가는 1차 접종자가 평균 10%에 불과하고 완전 접종자는 7%에 그친다고 CNN은 설명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