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코로나 끝나도 대혼란 지속…전략경쟁에 대비해야”

이희옥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25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155회 한국무역협회(KITA) 최고경영자 조찬회’에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전 세계적인 사회 혼란이 이어질 것이며, 각국 간 협력과 경쟁이 혼합된 ‘전략경쟁’ 양상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25일 ‘제155회 KITA(무협) 최고경영자 조찬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미중 전략경쟁과 중국의 대전환, 우리 기업에 대한 함의’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날 연사로 나선 이희옥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지금 세계 질서는 민주주의 후퇴, 불평등 심화 등을 겪는 대혼란의 시기에 있다”면서 “이 혼란은 상당히 구조적이기 때문에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오래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교수는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미국은 새로운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겠다고 했지만, 자국의 국익에 반하는 경우 스스로 만든 국제 질서를 수정하기도 한다”며, “미국의 공세 속에서 중국은 내수경제를 활성화시켜 제조와 미래산업을 결합하려는 한편, 대외적으로 국력의 한계를 절감하고 선제적으로 반응하지 않는 신중론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현재 미국과 중국의 대결 국면만이 부각되고 있지만, 과거 냉전시대와 같은 완전한 디커플링(탈동조화)보다는 때로는 경쟁하고 때로는 협력하는 장기적 ‘전략경쟁’의 형태를 띌 가능성이 크다”면서 “내년에는 미국 중간선거와 중국 제20차 전당대회가 예정돼 있어 양국 관계의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 교수는 한국의 무역업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중국이 반독점 규제 및 기업 활동 규제 등을 펼치며 경영 환경이 위축되고 있는 데다, 만연한 사회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을 시행 중이라는 것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면서 “농업, 제조 기반 신기술, 우주 항공 등 중국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은 장기적으로 진출 전망이 밝은 반면, 사교육, 의료산업, 엔터테인먼트 분야는 중국의 집중적 규제가 있는 만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희옥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25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155회 한국무역협회(KITA) 최고경영자 조찬회’에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