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아들 갈비뼈 부러뜨린 20대 부부, 징역형 구형

국민일보DB

부부싸움을 하다 생후 7개월 된 아들의 갈비뼈를 부러뜨린 20대 부부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제주지검은 25일 제주지법 형사2부(장찬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아동복지법 위반(상습 아동 유기·방임)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 중상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26)와 부인 B씨(25)에게 각각 징역 5년과 징역 2년6개월을 구형했다.

또한 두 피고인 모두에게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제한을 명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해 아동은 평생 한쪽 신장의 기능이 상실된 상태로 살아가야 하지만 피고인들은 특별한 죄의식이나 책임감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A씨는 최후 진술에서 “평생 미안한 마음으로 아이를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B씨 역시 “제 감정만 우선시했다. 앞으로 아이를 위해 열심히 살겠다”고 호소했다.

이들의 선고 공판은 오는 12월 16일 오전 10시에 이뤄질 예정이다.

A씨는 지난 1월 18일 제주시 자택 거실에서 부부싸움을 하던 중 B씨를 손으로 밀어 넘어뜨리면서 근처에 있던 아들의 갈비뼈를 부러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그는 B씨가 바닥에 누워있던 아들 위로 엉덩방아를 찧는 것을 봤지만, 되레 일어나지 못하게 약 30초간 손으로 부인의 어깨와 가슴을 짓눌렀다.

이 충격으로 아들은 갈비뼈가 부러져 기저귀를 채우기 힘들 정도로 복부가 차오르고 식은땀을 흘리는 등 건강이 악화됐다. 부부는 병원에 데려가지 않다가 상태가 나빠지자 열흘 만인 같은 달 28일에야 병원에 데려갔다.

이 부부는 앞서 지난해 6월에는 태어난 지 불과 두 달밖에 안 된 아들을 집에 홀로 두고 PC방을 가는 등 장시간 외출한 혐의도 받는다. 부부는 같은 해 8월부터 지난 1월까지 약 5개월간 최소 1시간 이상 피시방에서 온라인 게임을 하는 등 여러 차례에 걸쳐 아들에 대한 보호를 소홀히 한 것으로 드러났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