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감정 존중한다”…‘중국인 비하’ 논란에 디올 사과

데일리메일 캡처.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Dior)이 ‘중국인 비하 논란’에 휩싸인 사진을 삭제하고 공식 사과했다.

디올이 공식 웨이보 계정에 “인터넷에서 비판이 나오자마자 사진을 삭제했다”며 “디올은 언제나 그랬듯이 중국인들의 감정을 존중한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들이 24일 보도했다.

디올은 “중국 소비자와 사회에 대한 우리의 진심과 성의는 변함없다”며 앞으로 “중국의 법과 규정을 엄격하게 따르며 모든 전시 작품을 심사할 것이며, 피드백을 수용해 잘못된 부분을 고쳐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디올은 “논란이 된 사진은 회사의 상업 광고를 위한 사진이 아니라 천만(陈漫·Chen Man) 작가의 전시회 출품작”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진은 지난 12일 상하이 웨스트번드 아스센터에서 개최된 ‘레이디 디올’ 전시회에서 처음 세상에 공개됐다. 중국 유명 사진작가 천만의 작품으로 검게 그을린 피부에 주근깨가 있고 쌍꺼풀 없이 짙은 스모키 화장을 하고 있는 여성이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모습을 담았다. 사진 속 여성은 청나라 전통 옷을 착용한 채 디올 가방을 들고 있었다.

사진이 공개되자마자 중국인들은 해당 사진이 중국 여성을 비하하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중국 관영 매체 베이징데일리는 ‘디올의 눈에는 아시아 여성이 이렇게 보이느냐’는 제목의 기사를 썼다. 또 중국여성신문 역시 ‘중국 문화를 왜곡하고 중국 여성을 모욕하는 사진’이라는 내용을 담아 기사를 작성했다.

중국 네티즌들도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서구 자본은 아시아인을 결코 인간으로 대우하지 않는다” “브랜드의 고귀함을 나타내기 위해서 아시아인에 대한 차별을 도구로 이용한다” “세계적 브랜드의 사진 수준이라고 믿기지 않는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이 줄을 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사진작가 천만에 대해서도 “명품 브랜드와 서구 세계의 미적 취향에 순응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결국 해당 사진을 찍은 중국인 사진작가 천만도 웨이보에 사과문을 올리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제 작품에 대한 비판을 확인했고 미숙함과 무지함에 대해 자책하고 있다”며 “대중들에게 정식으로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천만은 “저는 중국에서 태어나 자란 중국인으로 조국을 깊이 사랑한다”며 “중화민족 문화를 기록하고 전승하는 것을 사명으로 생각하고 작품에 중국의 아름다움을 보여주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중국 역사를 더 많이 공부하고 여러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사진 한 장이 불러온 파문은 결국 디올의 사과로 일단락되는 모양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것이 왜 중국인 비하냐?”라며 중국의 대응 방법이 틀렸다는 비판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오히려 중국인들이 표현의 다양성을 수용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지적이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