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하루 코로나19확진 7만5000명…팬데믹 이후 최다



독일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7만5961명을 기록했다고 독일 질병관리청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가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외신들은 로베르트코흐연구소의 이같은 발표에 따라 독일은 팬데믹 사태이후 하루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하게 됐다고 전했다. 독일은 코로나19 사망자도 351명 추가 발생해 누적 집계 10만119명으로, 10만명을 넘겼다.

빠르면 내달 초 사임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0만명의 코로나19 희생자를 애도해야 하는 매우 슬픈 날"이라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후임 올라프 숄츠 차기 총리와 연정 지도자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마련하고 접촉을 제한하는 추가조치를 신속히 취할 것을 촉구했다.

연일 신규 확진자가 최다를 갱신중인 체코에서도 정부가 30일간의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술집과 클럽 영업 시간을 오후 10시로 제한하는 추가 조치를 취했다.

이와 함께 크리스마스 마켓도 금지됐다. 체코 정부는 이미 앞서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의 식당, 영화관 등 출입을 막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