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오징어게임 우승자 나왔다… “상금 5억 지급”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본따 만든 현실판 오징어게임 진행 모습. 미스터 비스트 유튜브 화면 캡쳐

미국 유명 유튜버가 만든 ‘현실판 오징어게임’의 우승자가 가려졌다. 약 40억원의 제작비가 들어간 이 게임의 우승자는 상금 45만6000달러(약 5억 4000만원)를 챙겼다.

유튜버 ‘미스터 비스트’는 25일(현지시간) 유튜브 채널에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본떠 만든 생존 게임 영상을 공개했다.

드라마와 마찬가지로 456명이 참가한 이번 게임은 ‘오징어 게임’ 속에 등장한 6개 게임이 그대로 재연됐다. 다만 기획자인 미스터 비스트가 현장을 돌아다니며 참가자들을 인터뷰하고 게임을 중계하는 모습에 차이가 있었다.

또 드라마에선 탈락한 참가자가 죽음을 맞이했지만, 이 게임에선 단계에 따라 일정 액수의 상금을 받고 퇴장했다.

첫 번째 게임인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세트장에는 360도로 목을 돌리는 ‘영희’ 모형까지 세밀하게 구현됐다. 참가자들은 빨간 불이 켜진 뒤 움직이면 작게 폭발하는 장치를 몸에 붙이고 게임에 참가했다. ‘달고나 게임’에선 뽑기 모양을 랜덤으로 고르도록 했다. 드라마처럼 혀로 달고나를 녹이는 참가자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줄다리기’와 ‘징검다리’ 게임도 박진감 넘쳤다. 징검다리 게임의 경우 바닥에 안전장치를 마련한 실제 고공 징검다리 세트장이 마련됐다. 마지막 게임은 ‘오징어 게임’ 대신 외국인 참가자들에게 익숙한 ‘뮤지컬체어’ 게임(의자 앉기 게임)으로 대체됐다. 음악에 맞춰 의자 주변을 돌다 음악이 끝나면 의자에 앉아야 승리한다.

현실판 오징어게임 우승자인 79번 참가자. 미스터 비스트 유튜브 화면 캡쳐

이 게임의 최종 우승자는 앳된 외모를 가진 79번 참가자였다. 최종 우승자는 상금 45만6000달러를 손에 넣었다. 아쉽게 2등을 기록한 참가자 330번은 1만 달러(약 1200만원)를 받았다.

한국시간으로 오전 6시 현재 이 영상의 조회수는 4300만회에 달한다. 미스터 비스트의 구독자는 7740만명을 기록 중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