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패티 감싼 긴 비닐’…또 유명 햄버거 이물질 사고

유명 체인 햄버거에서 나온 비닐. 제보자 A씨 제공, 연합뉴스

세계 유명 체인의 햄버거에서 비닐이 나온 것으로 확인돼 업체가 유입 경위를 파악에 나섰다. 이달 초에는 다른 유명 햄버거 체인점에서 커다란 집게벌레가 나왔던 터라 소비자 불안이 커지고 있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종시에서 자취하는 20대 직장인 남성 A씨는 이번주 초 밤늦게 퇴근하고 인근 조치원의 A 햄버거 체인점에서 햄버거를 배달시켰다. 햄버거를 절반쯤 먹고 다시 한입 베어 무는데 식감이 이상해 보았더니 기다란 비닐이 고기 패티를 감싸고 있었다.

A씨가 촬영한 사진을 보면 햄버거 속의 비닐은 고기와 다른 내용물들에 섞여 씹힌 흔적이 뚜렷했다. 그는 다음날 오전 점포에 연락해 비닐이 들어있는 햄버거를 보여주며 항의했다.

점포 관계자는 “햄버거에 들어가는 고기 패티의 비닐 포장이 제거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조된 것으로 보인다”며 과실을 인정했다. 햄버거 구매비용도 환불해줬다.

유명 체인 햄버거에서 나온 비닐. 제보자 A씨 제공, 연합뉴스

B 체인점의 본사는 점포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보고받고 자사의 잘못이었음을 확인했으며 유입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자취 생활을 하다 보니 햄버거를 자주 먹었는데 앞으로는 못 먹을 거 같다”면서 “대형 프랜차이즈 햄버거에서 위생관리를 너무 엉망으로 한다”고 연합뉴스 말했다. 이어 “요즘 배달 음식을 시켜 먹는 사람이 많은데 대기업도 이렇게 관리를 부실하게 한다는 게 참 안타깝고 유감”이라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도 신고하고 조사를 진행한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A 체인점은 “불편을 겪으신 고객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현재 해당 이물질 유입 경로 등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으며, 앞으로 품질관리 및 서비스 운영에 더욱 힘쓰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달 초에는 경기도 수원시의 다른 햄버거 체인점에서 살아있는 집게벌레가 나와 당국의 조사를 통해 이물질 유입이 확인됐다. 다음 달 초 시정명령이 내려질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