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수진, ‘흑발’ 이재명에 “포르노배우가 순정파로 둔갑”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 사진)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뉴시스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흑발로 염색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아무리 사람의 변신은 무죄라지만 포르노 배우가 순정파 배우로 둔갑하려는 것도 무죄일까”라고 비꼬았다.

윤석열 선대위 공보단장을 맡은 조 최고위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의 현란한 변신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재명 후보가 잘못했다며 연일 엎드려 큰절을 하고, 연신 두 눈에서 눈물을 짜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의 눈물은 진실된 감정의 액체일까, 오염된 위선의 찌꺼기일까”라며 “상식을 가진 국민은 어리둥절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조 최고위원은 또 “이재명 후보는 회색 머리칼 연출 등 이미지 컨설팅에만 8900만원을 썼다고 한다”며 “이 후보가 강조하는 ‘서민’은 이해 못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진실로 ‘과거’를 참회한다면 대장동, 백현동 부패 게이트로 수천억대 국민 약탈, 수십억대 변호사비 대납 의혹,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시도 등에 대해 고백과 사죄부터 하고, 후보직을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 후보가 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서 TV 토론회에 출연해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묻자 “제가 혹시 바지 한번 더 내릴까요”라고 말하는 장면을 캡처한 이미지 파일도 올렸다.

이 후보는 1년 8개월 만에 흑발로 염색하고 공식 석상에 나타났다. 지난해 3월부터는 백발을 유지해 온 이 후보는 최근 ‘50대 대통령 후보’를 강조하면서 이미지 쇄신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머리색을 바꿨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