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강화 종합대책 충분한 검토 거쳐 월요일 발표”


정부가 오는 29일에 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하기 위한 방역 강화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정부 대책을 종합적으로 발표하기 위해 어제 일상회복위원회를 거쳐서 국민들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부처 간 논의를 거치고 있다”며 “충분한 검토를 통해 다음 주 월요일에 대책을 상세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당초 이날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으나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서) 확대 등 방역 수위를 놓고 업계와 관련 부처들의 의견이 하나로 모이지 않자 발표 일정을 미뤘다.

권 1차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의 길로 들어선 후 불과 4주만에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가장 큰 난관을 겪고 있다”라며 “돌파감염으로 인해 전 국민 70% 2차 기본접종이라는 일상회복의 전제가 흔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위기 상황에서 정부와 방역당국은 국민들의 일상회복을 지키기 위하여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접종증명·음성확인제, 이른바 방역패스의 확대를 관계부처 간 신중하게 논의하고 있으며, 청소년에 대한 접종 독려를 집중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추가접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중증화 위험이 큰 60세 이상 고령층은 지체 없이 추가접종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고령층이 얼마나 빨리 추가접종을 완료하느냐에 따라 중증환자의 증가세를 막으면서 의료체계가 버틸 수 있고, 결국에는 일상회복을 지키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며 “외국과 같이 우리도 요양병원·시설의 고령층, 면역저하자 등을 우선으로 추가접종의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