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끝모를 인맥…이승기 이어 박지성 ‘다정 친분샷’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배우 이승기에 이어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려 ‘인맥 과시’를 이어갔다.

정 부회장은 25일 인스타그램에 “박지성님이 용지니어스 키친 방문하셨습니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박지성과 나란히 어깨동무를 하고 포즈를 취한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정 부회장과 박지성은 편안한 미소를 지으며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용지니어스’ 로고가 새겨진 커플 티셔츠를 입고 있다. 이 게시물은 공개 11시간 만인 26일 오전 6시 기준 3만7000여개의 ‘좋아요’를 기록 중이다.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앞서 정 부회장은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찍은 투샷도 공개했다. 그는 “이승기님이 용지니어스 키친 방문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이승기와 나란히 ‘용지니어스’ 티셔츠를 입고 어깨동무한 모습을 공개했다.

‘용지니어스’는 지난 3월 이마트가 특허청에 상표 출원했으며, 정 부회장의 쿠킹 스튜디오 이름이다. 정 부회장은 이곳에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방송인 노홍철, DJ소다, 성유리 남편 전 프로골퍼 안성현 등 유명인을 직접 초대해 직접 만든 요리를 대접해 연일 이목을 모으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