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사지 말걸”… 세금폭탄에 서울 아파트 ‘팔자’ 행렬

서울 아파트, 사는 사람보다 파는 사람이 많아
매매수급지수 7주 연속 하락세
대출규제·세금폭탄이 영향 준듯


서울 지역의 아파트 매수심리가 연일 급락세다. 지난 9월부터 7주 연속 매매수급지수가 하락한 가운데, 지난주부터는 서울 아파트를 팔겠다는 사람이 사겠다는 사람보다 많아졌다. 정부의 대출규제와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부과 정책 영향으로 풀이된다.

26일 한국부동산원은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98.6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수치다.

수급지수가 200에 가까울수록 매수세가, 0에 가까울수록 매도세가 강함을 뜻한다. 특히 지수가 100 이하이면 아파트를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더 많다는 뜻이다. 매매지수는 지난주(99.6)부터 7개월 만에 처음으로 100 이하로 내려왔다.

서울에서 가장 낮은 수급지수를 기록한 지역은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이다. 수급지수 97.4를 기록하며 4주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강남4구가 위치한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지난주 99.5에서 이번주 98.2로 내려왔고,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은 99.7에서 98.2로 주저앉았다. 성동·광진·노원구 등이 포함된 동북권은 99.4에서 99.3으로 소폭 하락하는 데 그쳤고, 도심권(용산·종로·중구)은 간신히 100을 넘기며 체면치레에 성공했다.


이처럼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연일 하락하는 배경에는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 정책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주요 시중은행은 물론 제2금융권에까지 최대한도 제한·대출금리 인상·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한 등 대출규제를 적용하자 매수에 필요한 자금이 말랐다는 것이다.

주택 가격이 급등한 결과로 최근 많게는 수 배까지 뛴 종부세도 매수 심리를 위축시켰을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앞서 금융권에서는 한국은행이 지난 25일 기준금리를 최소 0.25% 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기정사실화해온 만큼 이같은 기대감이 주택 시장에 반영됐을 가능성도 크다. 기준금리 인상은 대출금리 인상으로 이어져 대출을 ‘영끌’해 집을 산 사람의 이자 부담을 가중시키기 때문이다.

25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기준금리 인상으로 기대인플레이션율을 반영한 실질 대출금리는 1.03% 포인트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른 연간 가계이자 부담액은 17조5000억원 늘고 1174만 가구가 가구당 149만1000원의 이자를 추가로 부담해야 할 것으로 추산된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