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국민의힘, 보수의 정체성 해체될 것”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힘을 향해 “보수의 정체성이 해체될 것”이라며 직격했다.

송 대표는 26일 최고위원회의 후 “국민의힘은 김병준 전 수석,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모셨고 김종인 전 위원장은 모시기 쉽지 않은 것 같다”며 “윤석열 후보도 국민의힘에서 성장한 정치인이 아니”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국민의힘은 자신의 당에서 성장한 분이 아닌 자신의 당 대통령을 2명이나 구속시킨 분을 (대통령) 후보로 선출해서 당의 지속성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용병을 데려다 써서 국민의힘의 보수 정체성이 해체되고 내부 갈등이 발생할 것”이라고 맹공을 가했다.

송 대표는 민주당이 국민의힘에 비해 혁신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그쪽(국민의힘)에는 김병준 김한길로 갈 때, 민주당은 권지웅 청년선대위원장을 임명해 더 젊은 전국민 선대위를 구성했다”며 “이번 선대위의 핵심은 3, 4선 의원들은 하방해 지역에서 뛰게 하고, 재선 의원들은 전면에 나서 속도감 있게 끌어가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송 대표는 윤 후보가 야권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점에 대해서는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윤 후보는 문재인정부의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분인데 저희의 부족함으로 야당의 대선 후보가 된 것은 민주당이 돌이켜 반성할 점이 많다는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이끄는 대전환은 문재인정부의 철학을 계승하되, 부동산 등 불만을 해소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