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희승 한국철도 사장 취임…“국민과 함께하는 철도 만들 것”

나희승 제10대 한국철도 사장이 26일 대전 한국철도 사옥에서 취임식을 갖고 있다. 한국철도 제공

나희승 한국철도(코레일) 신임 사장이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탄탄한 철도방역 안전망을 구축하고 강력한 경영개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나 사장은 26일 새벽 경기도 고양시 KTX 차량기지(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에서 현장점검을 하고 한국철도 대전 사옥으로 이동해 취임식을 가졌다.

그는 취임사에서 ‘방역과 안전 최우선, 강력한 경영개선, 비전과 희망을 품은 조직문화’를 목표로 삼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 사장은 “능동적인 방역체계로 탄탄한 철도방역 안전망을 구축하고,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유지 보수와 예방중심의 선제적 안전 관리를 도입하겠다”며 “KTX 수혜지역을 확대하고 종합물류 사업을 다각화하겠다. 또 기술혁신과 프로세스 개선으로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스마트 혁신을 통해 세계시장에 진출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나 사장은 “데이터, 네트워크, AI 등 미래 기술로 세계시장을 선점하고, 국내외 철도기관 간 기술협력과 스마트 혁신을 추진해 해외사업 영역을 확장하겠다”며 “단절됐던 한반도와 동북아 공간의 복원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