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정원 1차장에 박선원…2차장 천세영·기조실장 노은채

(왼쪽부터) 박선원 신임 국가정보원 1차장, 천세영 신임 2차장, 노은채 신임 기획조정실장.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 박선원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제2차장에 천세영 국가정보원 대공수사국장, 기획조정실장에 노은채 국가정보원장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내정했다.

박선원 신임 국정원 1차장은 참여정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 주상하이 총영사 등을 거쳐 현재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으로 재직 중인 대북 및 국제정치 전문가로 꼽힌다.

안보 전략가로서의 전문성과 함께 개혁적 성향으로 대북 현안 해결 및 남북‧북미관계 돌파구 마련에 기여할 인사라는 평가를 받는다. 문 대통령 임기말 청와대가 외교 안보 현안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천세영 신임 국정원 제2차장은 92년 임용 이후 줄곧 수사업무에 매진해 온 대공 수사 전문가다. 수사업무에 대한 법률적 지식과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 중인 대공 수사권 이관 업무를 차질없이 수행하라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또한 방첩·대테러 등 2차장 소관 업무의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노은채 신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은 국정원의 과학정보‧방첩‧감사 분야 및 북한부서장 등을 거쳐 국정원의 내부 업무에 정통한 인사라는 평이다.

특히 국정원장 비서실장과 외교안보특보를 역임한 만큼 국정원 개혁 방향과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게 특징이다.

노 신임 기조실장은 박지원 국정원장과 함께 국정원 내부 기강 통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들을 27일 임명할 예정이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