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인 국내 토지보유 늘었다…국토 0.26% ‘외국인 땅’

국토부, 2021년 상반기 외국인 토지 보유 현황 공개
경기도 선호…보유 면적 미국, 중국, 유럽 순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 면적은 작년 말 대비 1.3%(339만㎡) 증가한 256.7㎢로 집계됐다. 합산 공시지가 규모는 31조6906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0.6% 늘었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외국인 보유 토지 면적은 2억5674만㎢(256.7㎢)이다. 전체 국토 면적 10만413㎢의 0.26% 수준이다.

외국인 보유 토지는 2014년과 2015년 각각 6.0%, 9.6%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급증했으나 2016년부터 증가율이 둔화돼 현재까지 1∼3% 선을 유지하고 있다.

올 상반기 외국인 토지가 늘어난 주요 원인은 한국인 부모들이 미국·캐나다 등의 외국 국적을 가진 자녀에게 토지를 증여·상속하고, 토지를 보유한 내국인이 외국 국적을 취득한 사례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적별로는 미국인 소유 토지가 작년 말 대비 2.6% 증가한 1억3675만㎡로, 외국인 전체 보유 면적의 53.3%를 차지했다. 중국인은 1.4% 늘어 2027만㎡(7.9%)로 뒤를 이었다. 이어 유럽 1823㎡(7.1%), 일본 1679㎡(6.5%) 등의 순이었다.

주체별로는 외국 국적 교포가 1억4356만㎡(55.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합작법인은 7121만㎡(27.7%), 순수 외국인은 2254만㎡(8.8%), 순수외국법인은 1887만㎡(7.4%), 정부·단체는 55만㎡(0.2%)를 각각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4664만㎡로 전체의 18.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전남 3895만㎡(15.2%), 경북 3556만㎡(13.8%), 강원 2387만㎡(9.3%), 제주 2175만㎡(8.5%) 등의 순이었다.

용도별로는 임야·농지 등이 1억7131만㎡(66.7%)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공장용 5857만㎡(22.8%), 레저용 1183만㎡(4.6%), 주거용 185만㎡(4.2%), 상업용 418만㎡(1.6%) 순이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