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호남서 ‘사이다’ 모드…“대통령 만들어 달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민주당 텃밭’인 호남을 찾아 “대통령을 만들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이 호남의 개혁 정신을 실천하지 못했다”고 반성하고선 단호한 개혁 의지를 내비쳤다. 후보 선출 이후에도 호남 지지율이 기대치를 밑돌자 선명성을 앞세워 ‘집토끼’ 결집을 노린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이날 목포 동부시장을 찾아 호남 민심을 겨냥했다. 그는 지지자들을 향해 “호남이 없으면 민주당이 없다”며 “앞으로는 여러분이 명령하는 것을 향해서 온 힘을 다해 달려갈 테니 도와달라”고 외쳤다.

그러면서 “대통령에 당선되라고 하지 말고 당선되게 만들어 달라”고 역설했다.

그동안 개혁 부진에 대한 책임은 민주당으로 돌렸다. 이 후보는 “민주당이 안타깝게도 호남의 개혁 정신을 제대로 다 실천하지 못했다.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러고선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이 후보는 “지금부터 새롭게 시작하겠다”며 “‘이재명의 민주당’은 다르구나, 앞으로 믿고 맡길 수 있겠다고 생각할 수 있게 하겠다”고 자신했다.

이 후보는 민생·개혁 입법과 관련해 “지금부터 속도감 있게 할 일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야당이) 발목을 잡으면 발목 잡은 손을 차고 앞으로 나아가겠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이 후보는 지난 24일에도 여야 합의 처리가 안 되면 패스트트랙을 포함한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입법을 완수해야 한다고 밝혔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독설을 쏟아냈다. 이 후보는 “복수혈전에 미쳐 있는 세력들이 국민의 삶이 아닌 자신들의 권력을 위해 권력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의 적극적인 호남 구애에는 민주당 핵심 지지층의 결속을 서둘러야 한다는 판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선 경선에서 호남은 ‘대세론’을 형성했던 이 후보가 이낙연 전 대표에게 패배한 유일한 지역이다. 근소한 차이긴 했지만, 당시 민주당의 텃밭에서 패배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찝찝함을 남겼다.

당내에서도 이 후보의 호남 지지세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이 후보의 광주·전남 지지율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60~70%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이 후보 측 한 의원은 “호남에서 60%대가 나온 것은 문제”라며 “최소 70% 이상은 나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오는 29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호남 구석구석을 훑을 계획이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격인 목포를 시작으로 전남 여수와 순천, 광주 등을 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