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제동 “나 싫어하죠?” 이준석 “다시 진행할껀가?”

YTN 라디오 대타 진행자 나선 김제동, 출연한 이준석과 입담 주고받아

YTN 라디오 유튜브 채널 캡쳐.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의 대타 진행자로 나선 방송인 김제동이 2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입담을 주고받았다 .

김제동은 이날 출연한 이 대표에게 최근 윤석열 후보 선대위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를 둘러싼 진통이 이어지는 것을 거론하며 “문제가 구조인가 아니면 인물인가. 김병준 위원장이 오는 문제인가”라고 물었다.

이 대표는 이에 “사람과 구조를 분리해놓고 볼 수 없다”면서 “예를 들어 김제동씨가 여기서 시사방송, 예능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럽다. 그런데 밖에 나가서 김제동씨가 앨범을 내고 가수가 된다고 그러면 약간 ‘왜 그러지?’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김제동씨 가수하는 걸 반대한다고 해서 김제동씨를 싫어하는 건 아니에요. 제발 좀 다른 걸 했으면 하는 생각이죠”라고 덧붙였다.

김제동은 그러자 “당내 청년인사들 사이에서 (선대위가) ‘신선하지 못하다’ ‘올드보이’ ‘보수중진’ ‘이래서 되겠냐’ 이런 얘기가 나왔다고 하던데 이 대표 생각은 어떻느냐”고 다시 물었다.


이 대표는 이에 “충분히 평가할 만한 시각”이라면서도 “김제동 씨를 놓고 비유하자면, 김제동 씨가 방송 진행해도 잘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 있고, 못한다고 생각하는 사람 있다. 정치성향에 따라 갈리기도 한다”면서 “김제동씨는 이런 평가에 익숙하시죠?”라고 반문했다.

김제동이 웃으며 “저 싫어하죠?”라고 응수하자 이 대표는 “나는 잘 한다고 생각하는데 맨날 댓글 보면 욕하는 사람이 있다. 그런데 그게 국민의 사랑을 받고 사는 방송인과 정치인의 숙명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제동은 “또 이렇게 위로를 받네요. 고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당내 인사들의) 지적이라는 것도 지난 7월 달에 저희 당내 토론배틀로 선발된 대변인들 (얘기)”이라면서 “당이 새로워지는 모습을 보고 새롭게 참여하게 된 인사들이다. 지금까지 국민의힘을 지지하지 않았지만 이번 대선에 지지할 수도 있는, 어쩌면 중도 확장성을 대변하는 당직자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에 가장 필요한 젊은 세대. 그리고 지금까지 국민의 힘을 지지하지 않았던 그런 표들인데 이 시각에서 봤을 때 조금 부족함이 있다고 한다면 이건 겸손하게 들어야 될 부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래 비판은 내부에서 할 때 목숨 걸고 하는 거다. 또 이 당대표(자신)가 관대한 사람이기 때문에 아무 말 안하는 거지. 당대표가 좀 모진 사람이면 벌써 불려가서 혼났을 것”이라면서 “잘하고 있는 거다. 제가 딱 10년 전에 이런 모습이었다. 필요할 때 할 말을 하는 것이 정치인의 덕목”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인터뷰 말미에 김제동이 “어떤 프로그램에 나가서 ‘다음에 또 보자’라고 했더니 ‘싫어요. 안 나올 거예요’라고 했다는데 우리 프로그램은 어떤가”라고 묻자 “김제동 씨가 다시 이 프로그램을 진행할 건가”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김제동은 “아니다. 그러니까 이건 제가 말할 수 있다. 싫어요. (진행)안 볼 거예요”라며 “사실 보고 싶은데 못 보는 게 맞다”고 답했고 이 대표는 “아쉽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