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정후, 한은회 선정 ‘최고의 선수상’… 백정현·최정, 최고의 투수·타자상


이정후(키움 히어로즈)가 프로야구 은퇴 선수들이 뽑은 올 시즌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는 26일 ‘2021 최고의 선수상’에 이정후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정후는 올 시즌 타율 0.360을 기록하며 타격왕을 차지했다. 이정후는 최연소 5년 연속 150안타를 기록하기도 했다. 전날 일구회에서 최고 타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던 이정후는 최고의 선수상에도 이름을 올렸다.

시상은 다음 달 2일 낮 12시 호텔 리베라 청담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리는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에 이뤄진다. 시상식에는 이정후의 아버지인 이종범 한은회 부회장이 수상자로 참여한다.

‘최고의 투수상’ 수상자로는 백정현(삼성 라이온즈)이 선정됐다. 올해 처음으로 규정 이닝을 채운 백정현은 14승 5패 평균자책점 2.63의 성적을 거뒀다. 다승은 공동 4위, 평균자책점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최고의 타자상’에는 최정(SSG 랜더스)이 이름을 올렸다. 최정은 올 시즌 35개의 홈런을 날리며 홈런왕에 등극했다.

올 시즌 20홀드를 따내며 롯데 자이언츠 불펜의 기둥 역할을 한 최준용은 ‘최고의 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최준용은 일구회 신인상 수상자가 된 데 이어 한은회 신인상에도 이름을 올리는 영예를 안았다.

KT 위즈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끈 한국시리즈 최우수 선수(MVP) 박경수는 ‘레전드 특별상’을 받는다. 박경수는 한국시리즈에서 공수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KIA에 1차 지명된 광주동성고 김도영은 프로 최초이자 유일한 4할 타자인 백인천 전 감독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BIC 0.412상’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