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조카 살인’ 변호 논란에 거듭 사과…“가슴 아픈 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과거 ‘강동구 모녀 살인사건’을 저지른 조카를 변호한 것과 관련, “가슴 아픈 일”이라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26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타고 호남을 방문해 ‘섬마을 구호천사 닥터헬기와 함께 하는 국민 반상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사건의 피해자 유족 보도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 후보는 “모든 범죄 피해자들은 억울하다. 멀다고 할 수 없는 친척의 일을 변호사인 제가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며 “가슴 아픈 일이고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마음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다른 질문이 이어진 뒤 취재진이 ‘조카분 변호하셨을 때…’라며 조카 사건과 관련된 질문이 다시 나오자 “그 얘기 좀 그만하자. 아까 했는데”라며 다소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 후보의 조카 김모씨는 2006년 5월 서울 강동구에서 ‘모녀 살인사건’을 저질렀다. 김씨는 교제하던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하자 피해자의 집을 찾아가 여자친구를 19번, 어머니를 18번 찔러 살해했다. 전 여자친구의 부친은 사건 당시 5층에서 뛰어내려 크게 다쳤다.

당시 이 사건의 1·2심 변호를 맡은 이 후보는 충동조절능력의 저하로 심신미약의 상태에 있었다는 취지로 심신미약 감형을 주장했다. 김씨는 2007년 2월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이 후보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이 사실을 처음 밝히며 “나에게도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라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사과했다. 그러면서 “제 일가의 일인(한 명)이 과거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다. 그 가족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되지 않아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