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카 살인 변호’에 거듭 사과…野 “위선 드러났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조카의 데이트폭력 살인사건 변호’ 논란에 대해 “가슴 아픈 일”이라며 피해자 유족에게 재차 사과했다. 야당은 “변호사 이재명의 위선의 과거가 드러나고 있다”며 거칠게 몰아붙였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신안의 응급의료 전용 헬기 계류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 유족들이 이 후보로부터 사과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표명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 후보는 “모든 범죄 피해자들은 억울한 것”이라며 “가슴 아픈 일이고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마음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관련 질문을 받고 잠시 망설이더니 “변호사라서 변호했고요”라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멀다고 할 수도 없는 (먼) 친척 일을 제가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후 취재진이 비슷한 질문을 또 하자 “그 얘기 좀 그만합시다, 아까 했는데”라며 답변을 피하기도 했다.

‘조카 살인사건 변호’ 논란은 지난 24일 이 후보의 페이스북 글에서 촉발했다. 이 후보는 당시 데이트 폭력 특별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제 일가 중 1인이 과거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 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 후보는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15년 만에 처음 사과했다.


그러나 이 후보가 ‘데이트 폭력 중범죄’라고 표현한 사건이 ‘모녀 살인 사건’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 후보의 조카 김모씨는 2006년 5월 헤어진 여자 친구와 그의 어머니를 흉기로 살해했는데, 이 후보가 당시 김씨의 변호를 맡았던 것이다.

야당은 강도 높은 공세를 펼쳤다. 김은혜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흉악범죄를 데이트 폭력이라는 모호한 설명으로 어물쩍 넘기려 했던 집권당의 대선후보는 실은 평생을 고통 속에 사는 피해자 가족들에게 진정한 사과 한번 한 적 없다”고 비난했다.

오주환 문동성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